교육프로그램

전통 문화 관련 교육 프로그램으로 외국인 대상의 영어 강좌 YÉOL LECTURE, 국내외 역사유적 답사, 박물관 투어 및 서울역사산책 등을 매년 새롭게 기획하여 진행하고 있으며, 젊은 세대들의 참여를 높이기 위한 문화유산답사, 문화 관련 강좌 등의 영예올 프로그램도 제공하고 있습니다.

매해 띠 동물을 주제로 하는 가회민화박물관 윤열수 관장님의 신년특강을 비롯하여 공예강의, 특별 외부 인사와 조직을 초청하여 특강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2016신년특강] 병신년 지혜의 상징, 원숭이 띠 - 윤열수 (Special Lecture for the Year of 'Monkey')작성일   2015-02-15

 

 

 

 


February 15 2016

제목​: "지혜의 상징, 원숭이 띠"

강사: 윤열수, 가회민화박물관 관장

 

 

올해는 병신년(丙申年), 붉은 원숭이의 해입니다. 원숭이는 영리한 동물인 데다 사람과 닮은 면이 많은 동물입니다. 그런 이유로 원숭이는 과거 한국의 문화 속에서 다양한 모습으로 등장합니다. 그러나 신석기 시대에 살았던 원숭이 뼈가 발굴되고 있을 뿐, 현재 한반도에는 원숭이가 살고 있지 않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나라에 널리 퍼져 있는 원숭이에 대한 인식이나 상징은 중국과 일본, 인도 등 외부에서 유입됐다는 것이 정설로 알려져 있습니다. 아마도 12지 속 원숭이와 서유기속 손오공의 모습에서 원숭이에 대한 인식과 상징이 퍼져나갔을 것입니다.

원숭이는 뜨거운 모성애를 상징하기도 합니다. 창자가 끊어질 듯한 슬픔을 일컫는 단장(斷腸)’도 원숭이 고사에서 유래했습니다. 원숭이를 뜻하는 한자 '()'는 제후의 '()'와 발음이 같습니다. 그래서 원숭이는 제후와 같은 높은 벼슬을 얻는다는 뜻을 갖게 됐습니다. 연적과 벼루 등 사대부의 문방구 중에 원숭이 모양을 한 기물이 많은 것은 부귀를 바라는 사대부들의 열망이 담겨있는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원숭이는 십장생(十長生)과 함께 등장하면서 장수를 상징하기도 했습니다. 원숭이와 포도를 함께 묘사한 작품들도 볼 수 있다. 포도는 대개 다산을 상징하고 포도덩굴은 자손번성을 상징하는데, 입신양명을 상징하는 원숭이와 포도를 함께 그림으로써 부귀다남이라는 우리나라 고유의 소망을 알차게 담고 있는 작품이라 할 수 있습니다.

원숭이가 좋은 의미만 갖고 있지는 않습니다. 영리하고 재주 많지만 간사하다고 여겨져 옛 사람들은 원숭이를 기피하기도 했습니다. 경솔한 관리를 빗댄 관 쓴 원숭이’, 아무리 익숙한 일이라도 실수할 수 있다는 의미의 '원숭이도 나무에서 떨어질 때가 있다', 조심성 없이 경솔하게 행동하는 경우를 이르는 '잔나비 밥 짓듯' 등 원숭이의 재주나 꾀를 소재로 한 속담은 그 재주를 과신하여 교만하지 말고 잔꾀를 경계하라는 내용이 주로 많습니다.

원숭이가 상징하는 여러 문화적 의미에 대해 고찰해 볼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