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프로그램

전통 문화 관련 교육 프로그램으로 외국인 대상의 영어 강좌 YÉOL LECTURE, 국내외 역사유적 답사, 박물관 투어 및 서울역사산책 등을 매년 새롭게 기획하여 진행하고 있으며, 젊은 세대들의 참여를 높이기 위한 문화유산답사, 문화 관련 강좌 등의 영예올 프로그램도 제공하고 있습니다.

나라 안 곳곳의 아름다운 자연 및 역사 유적지를 여행하면서 우리 환경과 역사, 문화에 대해 배우고 느끼는 프로그램입니다.

2014 해외 답사 (2014 Cultural Excursion - Taiwan)작성일   2014-04-09

 

 

 

April 9~12, 2014

2014 해외 답사 (2014 Cultural trip to Taiwan)

 

 

[대만의 숨겨진 비경을 찾아서]

 

회원과 함께 해외답사를 떠난 것은 정말 오랜만입니다.

 

대만은 대한민국에서 2시간 30분이면 도착하는 아주 가까운 나라임에도 대만국립중앙박물관에 장개석 총통이 중국에서 가져온 수많은 유물이 전시되어 있다는 것 외에 대만에 대해 아는 것은 별로 없습니다. 언젠가 대만의 고목에 대해 들은 적이 있어 찾아보니 아리산에 수령이 2000년에서 3000년에 이르는 신목(神木)으로 불리는 편백나무 들이 많다는 것과 대만 국토 정 가운데 고산 위에 일월담이라는 담수호가 있고 그 호수를 바라보고 지어진 아름다운 랄루호텔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다만 문제는 이동시간이 많다는 것이었는데 이런 불편함을 감수하지 않으면 볼 수 없는 대만의 숨은 비경이기에 타이뻬이 근처의 관광지 대신 비경을 선택하였습니다. 

20여명의 회원들과 첫날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일월담을 향해 3시간 동안 다시 버스로 이동하였습니다. 일월담은 대만섬의 중앙인 남투현의 어지향에 위치해 있는 대만에서 가장 큰 담수호이며 풍경이 아름다운 고산의 못입니다. 해진 뒤 도착한 랄루호텔은 원래 장개석 총통의 별장이던 곳으로 일월담 호수를 바라보고 지어진 zen 스타일의 아름다운 호텔로, 유명한 호주의 건축가 Kerry Hill가 지었다고 합니다. 특히 해진 뒤의 조명은 달빛과 같이, 비단결 같이 아주 신비롭고 드라마틱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어서 도착한 회원들의 탄성이 절로 흘러 나왔습니다. 장개석 총통이 즐겨 먹었다고 해서 이름 지어진 총통어를 비롯한 낯선 대만음식향기에 다들 한마디씩하며 즐거운 저녁식사를 마치고 2명씩 들어간 방은 잊을 수 없는 신혼 첫날밤에 어울릴만한 방이어서 다시 한 번 감동하며 종일 달려온 첫째날 밤을 설레는 맘으로 보냈습니다. 

 

새가 지저귀는 소리에 잠을 깨 창문을 다 열고 발코니로 나가 끝없이 펼쳐진 호수와 멀리 겹겹이 둘러싸인 산들의 푸르름과 원색의 꽃들의 대비를 한참동안 바라보았습니다.

아침 식사 후 호텔의 곳곳에서 사진을 찍고 있는 회원들과 함께 호수주변 길을 산책하였습니다. 랄루호텔이 장개석 총통의 별장자리에 다시 세워진 것이라는 안내인의 설명과 함께 걷다보니 총통과 송미령의 가족교회가 코스 마지막에 있었습니다. 대만의 국민 중 소수가 믿는 기독교는 원주민들에게 전파되어 지금까지 이어오고 있습니다. 아쉬움을 뒤로하고 아리산으로 이동하였습니다. 

아리산을 보지 않으면 대만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없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아리산은 산 좋고 물 맑은 뿐만 아니라 200여년에 달하는 이 곳 토착민의 인문자원도 완전하게 보전돼 자연과 인문의 조화를 보여주는 곳입니다.

약 4000명 정도의 원주민 추족(鄒族)이 삶의 터전을 일구고 있는 아리산으로 이동하는 길은 굽이굽이 산길을 절벽을 끼고  끝도 없이 계속되어 잠을 자는 것이 가장 지혜로운 일이다 싶었습니다. 그래도 낯선 풍경에 지나온 좁은 도로가 아래에 펼쳐지는 것을 보며 오르다 보니 아리산의 차농사가 이곳 주민들의 생업임을 알 수 있었습니다. 드디어 도착한 산장호텔에서 점심을 먹고 아시아 최고령 신목들을 보기 위한 산책길에 나서는데 비가 많이 내리고 있었습니다. 우산을 쓰고 걷자는 의견으로 막막한 마음으로 시작된 산책길은 물안개 가득한 신령한 숲을 더욱 신비롭게 느낄 수 있어 좋았습니다. 상상할 수 없는 2~3천년의 세월 속을 기껏 100년도 안된 인생들이 잠잠히 온 몸을 적셔가며 걷고 있던 풍경은 오랫동안 지워지지 않을 것 같습니다. 고목(古木)이 아니라 신목(神木)이라 부르는 이유를 나무들에게서 느껴지는 신령함에서 저절로 깨달을 수 있었습니다. 호텔에 돌아와 젖은 옷과 신발을 말리며 내일 새벽 일출을 보기위해 일찍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셋째날 새벽 아리산 일출을 보기위해 30분 정도를 산악열차를 타고 올라갔습니다. 그 시간에도 열차는 발디딜 틈이 없이 만원이었습니다. 비가 많이 오는 기후 때문에 일출을 볼 확률은 10% 미만이라고 했는데 이 많은 사람이 실망하고 돌아가면 어쩌나 은근 걱정이 되었습니다. 어슴프레 보이는 파노라마처럼 펼쳐진 산들과 운무 위로 샛별이 하나 보였습니다.

어제 내린 비와 함께 샛별이 오늘 일출을 볼 수 있게 해 줄 거라는 확신을 주었습니다. 한참을 기다려 드디어 감동적인 오늘이 밝았습니다. 해가 비치는 모든 세상이 갑자기 환하게 밝아져 모두의 얼굴에 밝은 빛이 가득 찼습니다. 그렇구나 하루가 이렇게 소중하게 시작되는 거구나 생각했습니다. 일출을 보는 행운을 누리고 내려오는 길은 어제의 비와 방금 올라온 해로 인해 물기를 머금고 반짝이는 이름 모를 나무와 식물들, 새소리로 회원 모두 행복해 보였습니다. 아리산 3대 비경으로 일출, 운해와 더불어 삼림을 꼽는데 이 세 가지를 다 볼 수 있었습니다.

 이날은 다시 타이페이로 돌아가기 위해 긴긴 이동이 있는 날입니다. 계속해서 달리는 지루함을 덜기 위해 중간에 도자마을 잉꺼마을과 옛거리 샨샤에 들려 저녁 늦게 타이뻬이에 도착하여 딤섬으로 늦은 저녁을 먹고 마지막 밤을 보냈습니다. 

 

마지막 날 아침, 중국 본토에서 오는 관광객이 너무 많아 오전에 국립중앙박물관이 인산인해인 것을 피해 시립미술관에 먼저 들러 여러 전시를 관람하고 국립중앙박물관에 도착하였습니다. 신석기 시대의 출토품에서부터 중국 역대 왕조의 보물 등 세계적으로 가치가 인정된 문물이 70만 점 가량 소장되어 있고 그 중에 일반에게 전시 공개되고 있는 것은 약 12,000점 정도이며 3~6개월마다 교체하여 전시한다고 합니다. 듣던 대로 박물관의 유물은 양으로나 질로나 상상을 초월하였습니다. 짧은 시간에 요점 정리하듯 중요유물들만 코끼리 다리 만지듯 보았어도 전체 코끼리의 모습이 짐작되는 것 같았습니다. 장개석 총통의 문화재 사랑과 그것으로 인해 대만의 후손들에게 얼마나 큰 보물을 쥐어 주었는지 참으로 그 혜안에 감탄하였습니다. 회원분들과의 3박4일, 서로 좋은 시간을 공유하며 정이 들어버린 시간이었습니다.